보글보글 부대찌개 40년~
     이동영기자
 

보글보글 부대찌개 40년 옛맛 그대로

전문식당 20여곳 밀집..양념-손맛따라 맛 제각각
최근 2층 건물 신축-주차장 확보등 서비스 개선

경기 의정부시 하면 미군부대와 도심 교통난이 먼저 떠오른다. 그러나 이곳에도 '명물'이 있다. 이름부터 '명물 의정부 찌개거리'인 부대찌개 전문식당 밀집거리가 그것.

의정부시 의정부 1동 옛 양주군청 옆에 형성된 이 거리는 40여년전 업소가 하나 둘 들어서기 시작해 지금은 부대찌개만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 20여곳에 이른다.

이 거리에서 가장 오래된 집으로 알려진 '오뎅식당'은 부대찌개의 대명사로 본보 연재만화 '식객(食客)에서도 소개됐다.

소시지와 햄을 주재료로 하면서 한국의 대표음식인 김치와 고추장을 적당한 비율로 섞는 것이 맛의 비결.
다 똑같은 재료를 사용하는 것 같지만 이 비율과 손맛에 따라 이곳 명물찌개거리 식당들도 집마다 맛이 다르다.

젊은 층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치즈를 듬뿍 사용하는 집이 있는가 하면 떡,고기,당면 등 저마다 입맛을 돋우는 사리를 내놓기도 한다. 하지만 옛날 방식 그대로 소시지 햄 김치 이외에는 별다른 재료를 사용하지 않는 집도 있다.

업소들이 밀집해 있다보니 이곳을 찾는 사람들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.

몇몇 업소는 단체 손님을 받기 위해 2층 건물을 신축하고 주차장 부지를 확보하는 등 서비스 개선에도 상당한 노력을 쏟고 있다.

부대찌개 가격은 1인분에 6000원으로 일반인이 한 끼 식사로 즐기기에 별로 부담이 없다. 특히 겨울철에는 테이블마다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찌개 탓에 업소 유리창마다 뿌옇게 김이 서려 있는 풍경이 정겹다며 이곳을 찾는 오랜단골도 많다.

이 거리 업소들이 굳이 부대찌개라는 이름대신 '명물 의정부찌개'라는 이름을 고집하는 이유는 두 가지. 첫째는 어려웠던 시절부터 지금까지 인기를 끌고 있는 음식이라 그 자체가 명물이라는 인식이 손님들 사이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.

두 번째는 오래 전 위생 관념이 부족해 미군부대에서 흘러나오는 음식 재료를 사용했을 때 유래된 부대찌개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없애기 위해서다.
그래서 거리 입구에 대형 아치를 설치하고 대외적으로도 명물 의정부찌개거리라는 이름을 홍보하고 있다.

명물 의정부찌개거리 번영회 박평순 회장(59 . 여)은 식당들이 적어도 20년 이상 부대찌개로만 승부해 온 곳이어서 맛으로는 명물찌개거리를 따라올 곳이 없을 것" 이라고 말했다.

동아일보 제 25335호
의정부 =이동영 기자